이 주의 시

  1. 열린공간
  2. 이 주의 시
  • 현재페이지 인쇄
  • qr코드 보기
이주의 시

“김기연 시인과 만나는 시 세상”
어느날 문득 시 한편이 당신 곁으로 다가온다면 어떤 느낌 일까요? 눈으로 읽는 동안 마음이 대답하는 시, 잠깐 당신의 마음이 시 곁으로 갑니다.

주름살 사이의 젖은 그늘 / 이정록
작성자김** 작성일2020.08.21 12:07
댓글0 조회수225
주름살 사이의 젖은 그늘

- 이정록





백 대쯤
엉덩이를 얻어맞은 암소가
수렁논을 갈다말고 우뚝 서서
파리를 쫓는 척, 긴 꼬리로
얻어터진 데를 비비다가
불현듯 고개를 꺾어
제 젖은 목 주름을 보여주고는
저를 후려 팬 노인의
골진 이마를 물끄러미 바라보는데
그 긴 속눈썹 속에
젖은 해가 두 덩이
오래도록 식식거리는
저물녘의 수렁논







.
이전글 가을 저녁의 말 / 장석남 김**
다음글 별이 빛나는 밤 / 강현국 김**

(42200) 대구 수성구 지범로41길 36 (범물동, 용학도서관)
전화 053-668-1700 팩스 053-668-173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