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안

인문학 도서를 함께 읽고 서평을 작성, 공유하는 동아리입니다.
(2024년 신규)

  • 회원현황

    회원 수 : 8명

  • 모임시기

    매월 둘째주 목요일 14:00

동아리신청 바로가기

주제도서 게시판

4월의 책, 두 번째 지구는 없다
작성자이** 작성일2024.04.10
댓글0 조회수17

두 번째 지구는 없다 대표 이미지 


“환경을 말하지 않고는 누구도 잘 살 수 없다”
‘언어 천재’ 타일러가 기후위기를 말하는 이유

방송계의 대표적인 ‘언어 천재’, ‘뇌섹남’으로 통하는 타일러 라쉬의『두 번째 지구는 없다』. 기후위기 해결은 타일러의 오랜 꿈으로, 환경은 그가 오랫동안 품어온 화두다. 타일러는 2016년부터 WWF(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알려왔다.

《두 번째 지구는 없다》를 통해 타일러는 자연과 단절된 현대인을 ‘빅박스스토어’에 갇힌 채 일평생을 살아온 사람에 비유한다. 인공 시설과 인간이 만든 시스템을 단단하고 영구적인 것처럼 여기며, 인간이 자연의 일부이며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외면한다는 지적이다. 수도를 열면 물이 쏟아지지만, 그 물이 어디에서 왔는지 궁금해하지 않고, 우리가 숨 쉬는 공기가 어디에서 만들어졌는지 궁금해하지 않는다. 산업과 소비가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지 않으며, 그 결과 인간은 기후위기를 유발해 지구상 모든 생명체를 멸종 위기로 빠뜨리고 있다.
교보문고에서 제공한 정보입니다.



이전글 3월의 책, 언맨드 비공개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