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점자,
동행을 위한
배려의 시작입니다.
SCROLL DOWN
우리나라는 송암 박두성 선생님께서 일본어점자만을 사용하는 맹학교 학생들이 안타까워
시각장애인 학생들과 연구회를 만들어 한글점자를 개발하였고,
1926년 11월 4일 '훈맹정음'이라는 이름으로 반포하여 오늘에 이르렀습니다.